미국에 다시 부는 로또 광풍…파워볼 당첨금 8천500억 원

지난해 유례없는 로또 광풍이 불었던 미국에서 다시 엄청난 거액 당첨금이 쌓였습니다. 미국 내 44개주

와 워싱턴DC, 미국령 푸에르토리코 등에서 판매되는 숫자맞추기 복권 파워볼이 최근 한 달 넘게 당첨자

를 내지 못하면서 당첨금이 7억5천만 달러, 우리 돈 약 8천527억 원으로 불어났습니다. 이번 당첨금은

미 복권 사상 역대 4위 규모입니다. 2016년 1월 역대 최대 당첨금인 15억8천600만 달러, 우리 돈 1조8

천32억 원을 세 명이 나눠 가졌고, 지난해 10월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나온 15억3천700만 달러, 우리

돈 1조7천475억 원짜리 복권은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한 여성이 가져갔습니다. 역대 3위는 2017년 8월

매사추세츠주에서 팔린 7억5천870만 달러, 우리 돈 8천626억 원 상당의 파워볼 복권입니다. 이번 파워

볼 복권 추첨은 현지시간 27일 밤 늦게 열립니다. 이번에도 당첨자가 나오지 않으면 당첨금이 눈덩이처

럼 불어나 역대 3위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. 파워볼의 이론상 당첨 확률은 2억9천200만 분의 1, 라이

벌 복권인 메가밀리언스는 3억260만분의 1입니다. 미국 복권 역대 10위 당첨금 중 7개가 파워볼, 3개가

메가밀리언스입니다. 몇 년전만해도 파워볼의 당첨금이 메가밀리언스보다 훨씬 컸지만, 메가밀리언스

가 당첨 확률을 떨어트리는 방식으로 복권 룰을 바꾸면서 최근에는 메가밀리언스에서도 천문학적 규모

의 잭팟이 터지고 있습니다.

댓글 남기기